음악대학 연혁 | History

1906년 5월 조선황실 순헌황귀비로부터 대지와 경비를 보조받아
‘명신여학교’를 설립하고 초대 교장으로 정경부인 이정숙 여사 취임하다.

1910년 4월 제 1회 졸업식을 거행하고 기예과를 병설하다.

1948년 5월 ‘숙명여자대학’으로 승격, 문학부에 음악학과를 두다.

1955년 3월 종합대학교로 승격, 음악대학에 음악학과를 설치하다.

1959년 3월 대학원 석사학위과정에 음악학과를 신설하다.

1963년 1월 박사학위과정에 음악학과를 신설하다.

1978년 12월 대학원 석사학위과정에 음악학과를 폐지하고 기악학과, 성악학과,
작곡학과를 신설하다.

1980년 10월 음악대학 기악과를 피아노과와 관현악과로 개편, 신설하다.

1996년 10월 음악대학의 피아노과, 관현악과를 기악과로 통합 개편하다.

2001년 12월 제2창학캠퍼스 음악대학을 준공하다. (지상 7층 연면적 6,857m²)

2002년 10월 음악도서실을 준공하다.

2005년 7월 기악과를 기악학부로 변경하고 피아노 전공과 관현악 전공을 두다.

2010년 4월 음악대학 기악학부 피아노전공을 피아노과로(정원 38명), 기악학부
관현악전공을 관현악과로(정원44명) 개편하고, 성악과와 작곡과는
정원을 각각 30명에서 29명으로 조정하다.